[iOS] iPhoneXS UUID 알아내는 방법

회사에 iPhoneXS가 생기면서, 애플 개발자 사이트에 기기등록을 해야했다.

늘 하던대로 아이폰을 맥북에 연결하고 iTunes를 열고 UUID를 확인하려고 했는데, 아무리 이리저리 눌러봐도 UUID를 확인할 수 없었다.

이리저리 찾아보면서 방법을 찾아냈기에 블로그에 기록한다.

XCode를 실행해서 상단 메뉴 “Windows > Devices and Simulators” 로 들어가면 현재 연결 된 기기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무제

▲ Windows > Devices and Simulators 메뉴는 여기에 있다.

 

스크린샷 2018-11-19 오후 6.54.34▲ 빨간 네모 안에 있는 Identifier 정보를 복사해서

 

스크린샷 2018-11-20 오후 2.39.22

▲ 기존의 UDID 입력란에 저장하면 끝!

[Wordpress / nginx] Permalink(고유주소) 형식을 바꿨을 때 404 에러가 나는 경우

고유주소 형식을 xxx.net/page_id=111 에서 xxx.net/postname 형태로 바꿨는데, 계속 404 에러가 발생했다.
그래서 열심히 검색을 해봤는데, 대부분 아파치에 띄우기 때문에 그에 대한 예시만 나와있었다.
nginx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conf 파일에 아래와 같은 항목을 추가해주면 된다.

location / {
    try_files $uri $uri/ /index.php?$args;
}

이렇게 하고 nginx를 재시작 해주면(재시작 명령은 “sudo service nginx reload”) 된다.

워드프레스로 블로그 이전

바쁜 시기가 지나면 블로그를 다시 시작해야겠다는 마음을 계속 먹고 있었는데, 지난 주에 바쁜 일정을 모두 끝내고 이번 주부터 조금은 여유로운 내 시간을 갖게되자 거짓말 같이 이 글을 읽게 되었다.

기존에 티스토리, 네이버 블로그에 각각 글이 조금씩 흩어져 있던 상황에서, 이번 기회에 AWS를 활용한 웹서버에 워드프레스를 설치해서 공부할 겸 나만의 블로그와 서버를 만들어가자… 라는 나름의 계획을 세우고 우선 서버를 세팅하고 워드프레스를 설치했다.

이제 기존 블로그들에 있는 글을 가져와야 했다.

놀라운 사실을 발견… 티스토리의 포스트 백업 기능이 사라진 것이다.

글이 많아지기 전에 워드프레스로 옮기는 결정을 잘 했다는 생각이 들면서, 동시에 이 글을 수동으로 옮길 생각을 하니 막막했다.

하지만 어쨌든 실행에 옮기면 어떻게든 되겠지… 라는 생각으로 글을 하나 하나 옮겼다.

오글거리는 말도 안되는 감성 글(;;)들을 제외하고 옮기다 보니 다행히 생각보다 시간이 오래 걸리지는 않았다.

다 옮기고 나니 속이 좀 후련하다. 몇 년 동안 블로그가 나눠져있었기에 오히려 블로그를 쉽게 다시 시작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이제 통합도 했고 내 서버로 옮겨져 있다는 생각을 하니 안정된 느낌이 든다. (하지만 2년 전에도 이런 글을 썼었지)

다시 블로깅을 꾸준히 시작하기로 다짐해본다. 이 곳이 나 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공간이 되기를…

[Android / Docker] Android Emulator와 Docker for mac의 충돌 시 해결 방법

Android Studio에서 Android Emulator를 활용해서 Run 또는 Debug를 하려고 하는데, “waiting for target device to come online” 이라는 메시지만 나오면서 진행이 안되는 일이 발생했다.
검색해보니 “Docker for mac” 과의 충돌이 있는 것 같다.

해결 방법은

$brew cask install intel-haxm

을 실행해서 haxm을 최신버전으로 세팅해주면 된다. 정확한 원인과 왜 해결되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확실히 모름…

제대로 하려면 어려운 블로깅

언젠가부터 블로그에 글을 올리지 못했다. 몇 개월 된 것 같다.
‘네이버 말고 다른 곳에 블로깅을 하는게 좋지 않을까?’ 생각이 시작이었던 것 같다.
티스토리에 계속 할까? 브런치에 해볼까? 아니면 워드프레스?
이런 고민들이 오히려 아무것도 못하게 만든 것 같다.
이런 고민을 나만 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이런 글이 있는 것을 보면.

아, 물론 바쁘기도 했다.
자취생활을 시작하게 되고, 회사도 이전했고, 덕분에 넥슨과 함께 더 바쁘고 원활하고 즐겁게(?) 일하게 됐다. 교회도 옮기면서 새로운 사람들을 계속 만나며 분주한 나날들을 보낸다.
이제 어느정도 다 정착이 됐고, 이렇게 글을 쓸 수 있는 여유도 생겼다.
지금 개발중인 게임이 2월에 출시될 예정이라 당분간은 계속 바쁘겠지만, 그래도 조금씩 여유를 내서 흔적을 남겨야겠다.

오늘의 포커스는 ‘어떻게 할지 너무 많이 고민하지 말자.’

삶의 이유

매일아침 전화영어를 30분씩 하는데, 선생님이 나에게 세상에 태어난 이유에 대해서 생각해본적이 있냐고 했다. 생각지 못한 깊은 수준의 질문이었기 때문에 당황했지만, 내 생각을 그대로 설명했다.
난 크리스천이기 때문에 종교적인 철학을 가지고 있고, ‘하나님이 당신을 사랑하신다’ 라는 것을 사람들에게 알리는 것이 내가 세상에 태어난 이유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선생님은 나에게 그것을 위해서 어떤 것을 하고 있느냐고 물었다.
갑자기 여러가지 생각이 들면서 동시에 무엇 하나 말하기 어려웠다.
우선 이렇게 말했다. 내 가족과 주변 사람들을 사랑하는 것. 직장에서 성실하게, 정직하게 일하는 것. 어려운 이웃을 돕는것. 이런 것들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업이 끝나고 출근길에 많은 생각이 들었다. 내가 과연 잘 하고 있나, 이렇게만 살아가면 되는 것인가. 내가 하나님의 사랑을 삶으로 살아낼 수 있는 방법은 또 무엇이 있나…
크리스천의 삶을 사는건 어렵다. 하지만 기쁘고 감사하게 감당할 수 있는 것 자체가 은혜인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