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왕 이야기

교회 동생의 추천으로 ‘세 왕 이야기’ 라는 책을 읽었다.
성경에 나오는 사울, 다윗, 압살롬의 이야기를 동화처럼 읽기 쉽게 풀어낸 책이다.
가볍게 볼 수 있는 신앙서적을 찾는다면 이 책을 추천하고 싶다.

어떻게 보면 다윗이 주인공이고, 사울과 압살롬은 악역처럼 느껴진다.
이 책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다윗의 기다림이다.

사울은 이스라엘 왕 시절 다윗이 자신보다 백성들로부터 높은 지지를 받는 것을 시기하여 다윗을 죽이려 했다.
그것도 꽤 여러번. 그 때마다 다윗은 자신의 몸을 피했고, 하나님께서 상황을 움직일 것을 기다렸다.
다윗의 아들 압살롬은 아버지 다윗을 반역하는데, 이 과정에서도 다윗은 스스로의 힘으로 왕위를 지키는 방법도 있었지만, 하나님께서 움직이시는 상황대로 자신을 맡기고 기다린다.

지금까지 나는 꽤 분주하게 살아왔다. 부지런하게, 열심히 하는 것만을 미덕으로 삼아왔다.
하지만 요즘 계속해서 나에게 오는 메세지는 ‘잠잠하게 기다림’ 이다.
이 책에서 나오는 다윗처럼 지금의 나는 하나님의 때를 기다리는 시점이 아닐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