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하려면 어려운 블로깅

언젠가부터 블로그에 글을 올리지 못했다. 몇 개월 된 것 같다.
‘네이버 말고 다른 곳에 블로깅을 하는게 좋지 않을까?’ 생각이 시작이었던 것 같다.
티스토리에 계속 할까? 브런치에 해볼까? 아니면 워드프레스?
이런 고민들이 오히려 아무것도 못하게 만든 것 같다.
이런 고민을 나만 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이런 글이 있는 것을 보면.

아, 물론 바쁘기도 했다.
자취생활을 시작하게 되고, 회사도 이전했고, 덕분에 넥슨과 함께 더 바쁘고 원활하고 즐겁게(?) 일하게 됐다. 교회도 옮기면서 새로운 사람들을 계속 만나며 분주한 나날들을 보낸다.
이제 어느정도 다 정착이 됐고, 이렇게 글을 쓸 수 있는 여유도 생겼다.
지금 개발중인 게임이 2월에 출시될 예정이라 당분간은 계속 바쁘겠지만, 그래도 조금씩 여유를 내서 흔적을 남겨야겠다.

오늘의 포커스는 ‘어떻게 할지 너무 많이 고민하지 말자.’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