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Music

이승환 – 내 맘이 안 그래

얼마 전에 이승환 전국투어 ‘진짜’ 의 앵콜공연인 ‘진짜진짜’에 다녀왔다.
난 95년부터 이승환의 골수팬이다.
이번 공연에서 이승환은 3시간 40분에 걸쳐 30여곡을 불렀고, 나는 그 곡을 거의 외우다시피 하고 있었다.

이번 공연에서 완전히 나에게 새롭게 다가온 곡이 있었으니, ‘내 맘이 안 그래’ 라는 곡이다.

헤어진 연인에게 하고싶은 말을 담은 노래다.

이 노래가 정말 애절한 이유는…
두 번째 클라이막스에서 ‘I loved you’ 라는 가사가 반복되다가,

마지막에 ‘I love you’ 라고 말하기 때문이다.

이승환이 직접 가사를 썼고, 채림과 이혼 후에 나온 노래이기 때문에 그 애절함이 더욱 담겨있지 않나 싶다.
‘어떻게 사랑이 그래요’ 이후에 정말 애절한 사랑노래.

내 맘이 안 그래
작사 – 이승환 / 작곡 – 이재명

그 흔하디 흔한 행복하라는
착한 작별인사를 해주기엔 내 맘이 안그래
그 때 난 무섭고 또 네가 미웠어

청춘을 허비했다는 생각이 말로 되는 건
그 시간동안 너무도 서롤 알아왔던 탓

차라리 모든 게 거짓말이라면
모자란 사랑이 내 몫이 아니라면
내 헌신이 내 진심이 너에겐 불편했구나
헌신이 진심이 너에겐

미안하단 말 듣는 거 싫은 거 알아
함부로 억지로 그러지 않아
근데 내 맘이 안 그래
어쨌든 고맙고 또 고마웠으니

추억으로 가장한 벅찬 시간속의 우리
떨치지 못하는 어쩔 수 없는 나란 사람

못 다한 내 사랑에 보낸다 I loved you
치밀어 오르는 내 슬픔에 바친다
내 눈물이 내 노래가 너에겐 곧 나였다
I loved you I loved you I loved you

I loved you I loved you I loved you

못 다한 내 사랑에 You were my hunger
치밀어 오르는 내 슬픔에 바친다
내 눈물이 내 노래가 너에겐 곧 나였다
I loved you I loved you I loved you

그래도 내 맘이 안 그래

I love you

Dirty Loops – Hit Me

금요일에 강남역에서 누군가 기다리며 걷고 있는데, 갑자기 걸음을 멈추게 됐다.
이 음악이 나를 깜짝 놀라게 했기 때문이다.

스웨덴 밴드 Dirty Loops의 ‘Hit Me’ 라는 곡이었다.

알고보니 이 팀은 여러 곡을 자신들의 스타일로 커버한 연주 영상을 올리면서 주가를 올리다가,
작년에 이 곡을 발표하면서 굉장히 핫해진 팀이었다!! 왜 이제서야 알았을까 싶을 정도…

연주와 보컬이 모두 매력적인 팀이다.
특히 연주 실력이 압권!!!
굉장히 어려운 비트를 능수능란하게 주도하면서 연주한다.
그리고 적절한 Synth와의 조화~
몸을 저절로 들썩이게 한다.

작년에 내한공연도 했었고, 앞으로도 여러 무대에서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됨!!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팀이다!

신나는 곡이 필요할 때 들어보시길 강추!!

Hit me, hit me
First I came off alright just like a normal guy
But my tone changed round midnight
Left you message, one hundred
Wish that they all could be deleted, your number
Is hanging on a thread I’m sick and tired
But deep inside I know I’m screwed if you don’t call me

Hit me
Baby I’m goin crazy
Hit me
You kill me with your absence
Hit me
Baby I’m goin crazy
Hit me
Call me up or this will be the end

Last time I saw your face
You told me something like
How I can’t be replaced
I left you message, one thousand
I guess I must have broke the server, something
Cause all I’m getting is the silence, ringing
Quite honestly I’m screwed if you don’t call me

Hit me
Baby I’m goin crazy
Hit me
You kept me with your absence
Hit me
Baby I’m goin crazy
Hit me
Call me up or this will be the end

Left you message, one thousand
Wish that they all could be deleted, your number
Is hanging on a thread, I’m sick, tired
I’m screwed if you don’t call me
Hit me
Baby I’m goin crazy
Hit me
You kill me with your absence
Hit me
Baby I’m goin crazy
Hit me
Call me up or this will be the end, or this will really be the end

Hit me

2011 월간 윤종신 11월호 – 늦가을 (feat. 규현)

윤종신은 대단한 싱어송라이터라고 생각한다.
그의 노래는 폭발적이지 않더라도 항상 감동을 선사하고,
아름다운 멜로디와 가사를 통해서 마음을 자극한다.

특히나 솔직담백한 가사가 매력이다.

매월 이렇게 좋은 노래들을 선사해줌에 감사할 따름..
일상의 BGM이 아니라 정말로 눈을 감고 조용히 ‘감상’하게 된다.


늦가을

작사 윤종신 작곡 윤종신 이근호 편곡 정지찬

옷장을 열어 보았어 몇 벌이 눈에 띄었어
조금 이른 것 같지만 입었어 거울 앞 내 모습은 그때 그 모습

싸늘해서 더 좋았어 골목은 해가 지려해
커피향이 그 때로 날 데려가 쇼윈도우 겨울옷을 바라보던 그 때로

그래 너였어 날 데리고 나온 건 내 주머니 속 내 손을 꼭 잡던
그 해 늦가을의 너 이젠 어디를 걷니 너의 발소리가 그리워

바람을 마셔보았어 가슴도 보고파해서
한결 나아진 가슴은 재촉해 힘든 밤이 오기 전에 돌아 가자고

그래 너였어 날 데리고 나온 건 내 주머니 속 내 손을 꼭 잡던
그 해 늦가을의 너 이젠 어디를 걷니 너의 발소리가 그리워

그래 너였어 가을을 가르쳐준 갈색 그리움이 끝이 없는 밤
다가올 내 겨울을 이제 준비해야 해 밤이 길고 긴 내 겨울을
니가 너무 많은 내 겨울을

Crystal Rain

2008년이었던것 같은데..
원래는 페퍼톤스와 뎁을 보러
민트페스타(당시에는 지금처럼 상상마당이 아닌 클럽 쌤에서 했었다.)에 갔다가
크리스탈레인의 무대를 처음 보았다.
그 당시 보컬의 무대매너에, 밴드 분들의 멋진 연주에 꽤나 놀랐고,
이후에 곧 있었던 첫 단독공연을 찾아가면서 정말로 팬이 되었다.

크리스탈레인은 ‘Electronic Acid Jazz’ 라는 생소한 장르를 연주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듣기 힘든 음악을 멋지게 구사하는 밴드라는 생각을 한다.
‘pizza’같은 밝고 경쾌한 음악부터 ‘crazy love’ 같은 감정 가득 실려 호소하는듯한 곡까지..
곡의 스펙트럼도 넓다.

크리스탈레인을 통해 ‘에반스’라는 클럽도 처음 가봤고..
(베이시스트 홍세존님이 에반스의 CEO이시다.)
이후에 신촌음악당에서 했던 싸이월드 클럽 회원 1000명 돌파기념 피자 콘서트에도 갔었다.
피자를 그렇게 많이 쌓아놓고 먹는 모습은 앞으로 보기 힘들 것 같다.

그로부터 약 1년 반정도 지나고, 오랜만에 크리스탈레인의 공연 소식에 에반스를 찾았다.
꽤 오랜 시간동안 보지 못했는데도 내 얼굴을 기억하고 인사해주는 수정님(보컬)이 고마웠다.
2집에 실릴 곡들을 듣는 첫 무대라서 실수가 조금씩 있기는 했지만,
수정님 말대로 ‘라이브의 묘미’인 것 같다.
신곡들을 듣고 나니 2집이 더 기다려진다.

좋은 앨범이 나와서 2011년에는 더욱 빛을 발하는 밴드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크리스탈레인 화이팅!